Tag Archives: infographic

Between Two Ideals

Sydney-based designer and illustrator Joy Li arrived in Australia at the age of one after her parents immigrated over from mainland China. Growing up in an Asian household while living amongst a Western society has meant that Li has spent her entire life “wedged between two ideals.” Her latest project, Living as an Asian Girl, aims to showcase the frustration that many Asian women living in Western societies experience. This three-part series takes inspiration from social media, pop culture and internet memes. Although the presentation is light-hearted and approachable, Li seeks to shed a truthful light on the “difficulty in reconciling with conflicting identities and its subsequent effect on our psychological well-being.”


Joy Li是一名设计师和插画家。一岁时,她随父母从中国移居澳大利亚。作为一个生活在西方社会,却在亚洲家庭里成长的女生,Li的人生注定会夹在“两种价值观之间”。因此,在她的最新的设计项目《Living as an Asian Girl》中,Li希望向观众传达许多亚洲女性在西方社会生活会遇到的挫败和苦恼。整个项目分为三部分,灵感来自社交媒体、流行文化和网络爆红现象——虽然Li的表现手法走的是轻松有趣的路线,但她希望这件作品能传达给观众“在不同的身份间找寻平衡的艰难,以及它对我们心理上的影响”。

Words to My Daughter – “Dear Joy, I ____ You.”

Li arranges snippets of her everyday household conversations into a chart that measures each phrase’s frequency, tonal value and emotional impact. The sizing of the text correlates to the frequency that these phrases are heard. While such phrases may be eerily common across most Asian households, often uttered as a means of showing affection, they’re atypical and unexpected in Western society. Li’s intention is to shed light on these cultural contrasts while documenting her personal struggle with defining her own identity.


对女儿说的话—— 《Dear Joy, I ____ You.》

在这个作品中,Li记录了生活中妈妈经常和她说的话,并根据这些短语出现的频率、音调和冲击力作为标准,将短语以不同大小排布在网格上。出现越频繁的短句尺寸就越大,而且排列在最显眼的位置。观众透过这幅作品仿佛可以瞬间代入Li的生活。这样“关心式”的语句在亚洲家庭很常见,但以西方社会崇尚自由的标准来说,就显得有些突兀了。Li将这种有趣的对比记录在她的作品里,向观众直面传达了她成长环境的矛盾和挣扎。

Visual Serenade of Twitter Sentiments  – “A Sad Ballad for Asian Girls”

In this second piece, Li explores how Asian girls are represented online by correlating tweets into an image based on their delivery. The data was derived from Twitter searches relating to the keywords “Asian women” and “Asian girls”, with results ranging from offensive to empowering.


Twitter帖子的视觉小夜曲——《A Sad Ballad for Asian Girls》

在第二部分里,Li 将Twitter上搜索的帖子内容和根据这些内容形成的图像放在一起,进而探讨亚洲女孩在网络上的形象。她在Twitter网站上搜索“亚洲女性”和“亚洲女孩”的关键词,收集了一系列的帖子,其中既有侮辱性的内容,也有倡导女性赋权的内容。

A Character Quiz – “Who’s Your Token Asian?”

Along with limited representation amongst mass media, Asian women are also constantly pigeonholed into certain stereotypes. Li created this visual flow chart that takes viewers through a series of questions to discover their “token Asian.”


一个性格测验——《Who’s Your Token Asian》

除了大众传媒上营造的狭隘形象,人们对亚洲女性也存在一定的刻板印象。Li创作了一个视觉流程图,通过一系列的问题,让观众一步步发现和反省自己对亚洲女性的刻板印象。

Li describes herself as someone who draws inspiration from the past as much as the future and hopes that her work can “delight the mind’s eye and invite a sense of nostalgia.” What started off as a personal project has evolved into a beacon of truth that resonates with Asian women from all over the world.


Li形容自己是一个从过去和未来中找寻灵感的设计师,她希望自己的作品能够取悦观众的心灵和触发怀旧感。在最初,这只是Li自己的一个个人项目,现在已慢慢转变成一个追寻真相之旅,一个让世界各地的亚洲女性都深有共鸣的项目。

Websitejoyli.com.au
Behance~/joyyli
Instagram@_joyli

 

Contributor: Whitney Ng


网站joyli.com.au
Behance~/joyyli
Instagram@_joyli

 

供稿人: Whitney Ng

Every City Has a Bloodline

Think of your daily commute – that twice a day round trip bringing you from point A to point B on the road (nearly) always travelled. For the vast majority of big city dwellers, public transport is not only a thrifty choice, but also one of convenience and efficiency; in a city populated by the millions, traffic can be time crippling. This journey has become one of our most consistent daily rituals – it’s almost like our bodies become systematically aware of when to alight and the number of minutes it takes to walk through an interchange. Seoul-based Art Director Kim Ji-Hwan of ZERO PER ZERO design studio, describes subway systems as the “bloodline” of each city – the crux that seamlessly links people and places together.


매일 반복되는 출퇴근을 생각해보자. A 지점에서 B 지점까지 길을 따라 (거의) 항상 여행하듯 매일 왕복한다. 대부분의 대도시 거주자들에게 대중 교통이란 단순히 저렴할 뿐만 아니라 편리하고 효율적이기도 한 교통수단이다. 따라서 대중 교통을 이용한 여정은 이제 우리 삶의 일상적인 의식 중의 하나가 되어버렸다 – 우리의 몸은 거의 조직적으로 어디에서 하차해야 할 지 그리고 인터체인지를 걸어 나가는데 몇분이나 걸릴 지 이미 아는 듯하다. 서울에 소재한 제로퍼제로 디자인 스튜디오의 김지완 아트 디렉터는 도시의 지하철 시스템을 도시의 “혈관” – 사람들과 장소를 매끄럽게 연결하는 중심점 – 이라고 부른다.

In 2006, Kim spent a year in Japan as an exchange student at Tama Art University; his stay in Tokyo fuelled his interest in subway lines, fascinated by how each transit system could feel so familiar and foreign – a feeling that hinged completely on one’s own understanding of the city. Whilst at Tama, Kim was inspired to create an infographic map of the famed Tokyo Metro system, which was to become the first of many maps in his City Railway System series. Ten years later, his studio, ZERO PER ZERO have produced infographic maps that span major cit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okyo, New York City, Seoul, Paris, Beijing, Osaka, Barcelona, Berlin, Amsterdam, London and Hokkaido.


2006년 김지완은 Tama Art University의 교환 학생 자격으로 일본에서 1년을 보냈다. 도쿄에서 보낸 시간 동안 그는 지하철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는 각각의 교통 시스템이 얼마나 서로 비슷하면서도 상이한 지에 대하여 매력을 느꼈다. Tama에서 공부하는 동안 그는 저명한 도쿄 메트로 시스템의 인포그래픽 맵을 만들어야겠다는 영감이 들었다. 었덨다. 그것이 그의 “도시 철도 시스템 (City Railway System)” 시리즈의 여러 맵 중 첫번째 맵이었다. 10년 후, 그의 스튜디오인 제로퍼제로는 도쿄, 뉴욕, 서울, 파리, 북경, 오사카, 바르셀로나, 베를린, 암스테르담, 런던과 홋카이도를 포함하는 전 세계의 주요 도시들을 아우르는 인포그래픽 맵을 제작 해 냈다.

Kim has an ingrained affinity with Tokyo, stating that the original map is still his favourite – the Tokyo map was given a fresh update this year, entitled New Tokyo. Amongst the twists and turns of each city’s railway system, Kim has thoughtfully included tourist attractions and iconic sites to give map owners a true sense of each city’s space. Each ZERO PER ZERO map is characterised by a motif that symbolises each individual city. Osaka’s motif is especially interesting, as the map also features neighbouring cities, Kyoto, Kobe, Nara and Wakayama. Inspired by the octopus in Osaka’s famous local snack, Takoyaki – “In this map, the Osaka metropolitan area is visualised as an octopus with the head being Osaka and the legs sprawling out to the other four cities.”


도쿄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진 김지완은 아직도 도쿄 오리지널 맵에 가장 애착이 간다고 한다. 도쿄 맵은 올해 새롭게 개정되어 “뉴 도쿄”라는 이름으로 선보였다. 각 도시의 철도 시스템을 적절히 변형하는 가운데도 김지완은 도시의 관광 명소와 상징적 장소들을 지도에 사려깊게 배치하여 지도를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도시 각 공간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한다. 제로퍼제포에서 제작되는 모든 맵은 각 도시를 상징하는 모티브를 형상화하였다. 이중 오사카의 모티브는 특히 흥미로운데, 지도적 측면에서 오사카 맵은 인근의 교토, 코베 나라 및 와카야마까지 소개하고 있다. 오사카의 유명한 지역 음식인 문어, 타코야키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이 맵에서 문어의 머리에는 오사카 메트로폴리탄 지역을 표현하고 4개의 다리는 다른 4개 도시로 퍼져 나가는 모습을 하고 있다.

New Tokyo and Tokyo - Inspired by the “Rising Sun” on the Japanese flag.
신 도쿄와 도쿄 – 일본 국기의 “떠오르는 태양”을 모티브로 제작
New New York City and New York City - Inspired by Milton Glaser’s "I♥NY" logo.
신 뉴욕과 뉴욕 – 밀톤 글레이저의 "I♥NY"을 모티브로 제작
Seoul - Inspired by the bends of Han River. 서울 – 굽이져 흐르는 한강을 모티브로 제작
Paris - Inspired by the iconic Eiffel Tower. 파리 – 파리의 상진인 에펠탑을 모티브로 제작
Beijing - Inspired by the Chinese character, 中. 베이징 – 중국 한자中자를 모티브로 제작
Osaka – Inspired by the Octopus and Takoyaki. 오사카 – 문어와 타코야키를 모티브로 제작
Barcelona - Inspired by famous Spanish architect, Antoni Gaudi. 바르셀로나 – 저명한 스페인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를 모티브로 제작
Berlin - Inspired by the city’s symbol, the Bear. 베를린 – 시의 상징인 곰을 모티브로 제작
Amsterdam - Inspired by the Dutch symbol, the Tulip. 암스테르담 – 더치의 심볼인 튤립을 모티브로 제작
London - Inspired by the Union Jack. 런던 – 유니언 잭을 모티브로 제작
Hokkaido - Inspired by the city’s world famous powder like snow. 홋카이도 – 세계적으로 유명한 파우더 눈을 모티브로 제작

Kim hopes that his maps can serve as both a helpful guide for new visitors and a long lasting reminder of the beauty in each city for those who call it home. The commute may be just a slither of time in the day, but it is also the best time to zone out and reflect on the beautiful city that surrounds you.


김지완은 그의 맵이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는 가이드로서의 도움이 되고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도시의 아름다움을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하루에 있어서 출퇴근은 그저 의미없이 흘려 보내는 시간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시간은 자신이 머물던 지역에서 벗어나 자신을 둘러싼 아름다운 도시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시간인 것이다.

Websitezeroperzero.com

 

Contributor: Whitney Ng


웹사이트zeroperzero.com

 

기부자: Whitney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