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le Toy Big Seoul

 

无法观看?前往优酷

Toyanna Rae (aka Toy) is a rapper, singer, and songwriter based in Seoul, South Korea. Originally from the United States, she moved to Korea in 2010, where she became involved with Seoul’s hip-hop community. After making herself known in the underground rap community, she appeared as the only non-Korean contestant on seasons one and three of the Korean TV rap competition Show Me The Money, rapping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We spoke to Toy about her views on the local hip-hop scene and her experience in Korea’s music industry.


Toyanna Rae (일명 Toy) 한국에 기반을 랩퍼이며 싱어송라이터이다. 미국에서 태어난 그녀는 2010년에 한국으로 건너와 서울의 힙합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기 시작했다. 그녀 자신을 언더그라운드 힙합 그룹들 사이에 알린 , 한국의 TV 콘테스트인 쇼미더 머니 시즌 1 3 유일한 외국인으로 참가하여 영어와 한국어의 이중언어 랩을 구사하였다. 우리는 Toy 만나 로컬 힙합씬과 한국 음악 산업에 대한 그녀의 경험을 들어 보았다.

Neocha: How did you first become interested in Korea and Korean culture? What made you want to move to Korea in the first place?

Toy: I knew that after I graduated from university I wanted to travel. At the time, I had several Asian American friends and was looking through one of my friend’s blogs and came across a Korean music video. I thought the song was nicely done, so I started looking into Korean music as well as jobs available for Westerners in South Korea. I always wanted to do music, so why not try it in Korea?


Neocha: 어떻게 처음 한국과 한국 음악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까? 무엇이 한국을 당신이 가고 싶은 번째 장소가 되게 했습니까?

Toy: 저는 제가 대학을 졸업한 여행을 하고 싶다는 것을 알게 됬어요. 당시 저는 명의 아시아계 미국인 친구들을 알고 있었는데, 친구들 명의 블로그를 읽어 보다가 한국 음악 비디오를 접하게 되었어요. 저는 노래들이 정말 만들어 졌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한국에서 서양인에게 가능한 일자리를 찾으면서 동시에 한국 음악을 깊이 살펴보기 시작 했어요. 저는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한국에서 이것을 해보지 못할 이유가 있겠어요?

Take a listen below to a few select tracks from Toy:

Toy – Leaders (feat. Pinnacle TheHustler & Jake Pains)

Toy – Donnie Darko (feat. Samuel Seo)

Toy – 불 붙여봐라 (Toy Remix)


Toy 노래 몇 곡을 아래에서 들어볼 수 있습니다:

Toy – Leaders (feat. Pinnacle TheHustler & Jake Pains)

Toy – Donnie Darko (feat. Samuel Seo)

Toy – 불 붙여봐라 (Toy Remix)

Neocha: How did you get started rapping bilingually? How does your creative process differ for your Korean versus English raps?

Toy: I wouldn’t really consider myself a bilingual rapper. When I did season three of Show Me The Money, I wasn’t really allowed to rap in English, I was told that I needed to rap mostly Korean. So that’s where the Korean-English raps came in. Writing Korean raps is actually really difficult for me, because I’m not completely fluent in Korean. Another thing is that the Korean language isn’t as phonetically flexible as English. When writing a Korean rap, I would first have to write my ideas in English, then translate them into Korean. Then I would have a Korean friend check it over and help me with punchlines or phrases that I didn’t know how to say. It’s actually a really long process, and by the time that I finish, sometimes I feel like it’s no longer really even my own rap.


Neocha: 어떻게 이중언어 랩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창작 과정에서 영어 한국어 랩은 어떻게 달랐나요?

Toy: 저는 자신을 이중언어 랩퍼라고 생각해 보지 못했어요. 쇼미더 머니 시즌 1 나갔을 , 저는 영어로 랩을 수가 없었어요. 랩의 대부분을 한국어로 해야 한다고 들었거든요. 그래서 한국어영어 랩이 탄생하게 되었어요. 한국어 랩을 쓰는 것은 저에게 정말 어려운 일이었어요. 한국어는 완전히 유창하지 않았거든요. 리고 한국어는 영어와 달리 소리면에서 그리 유연하지가 않아요. 한국어 랩을 때는, 생각을 먼저 영어로 써야 했어요. 그런 다음 한국말로 번역을 했죠. 그리고 한국 친구에게 이것을 확인해 달라고 부탁했고, 제가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는 핵심 구절이나 문구에 대해 도움을 받았어요. 이것은 실제로 정말 과정 이어서, 마침내 끝냈을 때는 가끔 이게 이상 자신의 랩이 아니라는 느낌이 들기도 했어요.

Neocha: As a foreigner, what are your perceptions of the Korean culture industry?

Toy: It is very difficult for a foreigner (non-Asian) to make it in the music industry here. In all honesty, I don’t think Korea is at the point yet where they’re willing to accept any non-Asian artists in their entertainment companies. I guess you can compare it to how difficult it is for Asians to try to make it in the music industry in America. Korea is also a very homogenous country, making it more difficult for foreigners to break into the industry. Don’t get me wrong though, it’s pretty easy to stand out as a foreigner here, but it’s not easy to get considered seriously for the industry.


Neocha: 외국인 으로서, 한국 문화 산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Toy: (아시아계) 외국인이 이곳 음악 시장에서 성공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정말 정직하게 말하자면,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는 아직 아시아계 예술인들을 받아 들일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 같아요. 미국 음악 시장에서 아시아인이 성공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비교해 보시면 쉬울 같아요. 한국은 또한 매우 단일한 민족 국가 라서, 외국인들이 분야를 뚫고 들어가는 것이 더욱 어려운 같습니다. 오해 없이 들어 주세요. 이곳에서 외국인으로서 튀는 것은 정말 쉬워요. 하지만 산업 분야에 진지하게 받아 들여지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Neocha: Hip-hop has become mainstream in Korea over the course of the past decade. Where do you think the culture is headed in the future?

Toy: I honestly feel that hip-hop in Korea is just a trend. While it’s become more popular over the past couple of years, it is still K-pop that really dominates the mainstream media and the charts. Also, because most Korean artists have little experience abroad, hip-hop isn’t rooted in Korea the same way it is in America. Artists in Korea generally imitate the artists they see in America, and because of that, I feel like hip-hop in Korea isn’t as innovative as it could be. Nevertheless, I’m thankful to have been a part of this community and to have had this experience.


Neocha: 지난 십여년 한국에서 힙합은 음악계의 주류가 되었습니다. 미래에는 문화가 어느 쪽으로 흐를 것이라고 보고 있나요?

Toy: 저는 솔직히 한국에서의 힙합은 단지 유행이라고 느껴요. 지난 몇년 동안 힙합이 점점 대중적이 되었지만, 여전히 K-팝이 미디어 흐름과 차트을 점령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 음악가들이 해외에 대한 경험이 적기 때문에, 한국에서 힙합이 미국에서 처럼 뿌리 내리진 않았어요. 한국의 음악가들은 일반적으로 그들이 미국에서 음악가들을 모방하죠. 그것 때문에 한국 힙합은 훨씬 창의적이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렇지 못한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제가 공동체의 일원이 것과 이런 경험을 하게 것을 감사하게 생각해요.

Soundcloud: ~/toy-anna-brown
Facebook
: ~/toyannarae
Instagram: @toyannarae

 

Contributor & Videographer: George Zhi Zhao
Additional Images Courtesy of Toyanna Rae


Soundcloud: ~/toy-anna-brown
Facebook
: ~/toyannarae
Instagram: @toyannarae

 

기고자 & 비디오그래퍼George Zhi Zhao
Additional Images Courtesy of Toyanna Rae